에버랜드, 체감형 VR 기구 '자이로VR' 설치
김형원 기자 otakukim@chosunbiz.com / 2017.09.27 17:36:28
테마파크 에버랜드가 국내 중소기업 '상화'와 손잡고 자이로(GYRO) 모션 기술이 접목된 새 놀이기구 '자이로VR'을 29일부터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.

'자이로VR'은 지름 3.5미터의 원형 고리 중앙에 매달린 좌석에 올라 삼성전자 기어VR을 착용한 후 세 방향으로 360도 회전하는 놀이기구다.

▲자이로VR. / 에버랜드 제공

에버랜드는 회전 운동과 가상현실(VR) 영상 콘텐츠를 이용해 놀이기구 이용 시 체감할 수 있는 박진감을 높였으며, VR 영상 신호와 놀이기구의 움직임을 일치시켜 실제감을 더했다.

자이로VR은 원형물 세 대에 각각 삼인승 의자를 장착, 한 번에 9명이 약 3분간 체험할 수 있으며, 이용료는 5000원이다. 자이로VR은 에버랜드 초입인 아메리칸어드벤처 지역에 설치됐다. 무인발권기에서 현장 예약 후 체험 가능하다.

에버랜드는 운영수익을 상화의 기술 개발 지원에 사용할 예정이다.

  •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  
  •  
  •    
  • 맨 위로



else { include $_SERVER["DOCUMENT_ROOT"]."/news/article.org.html"; } ?>